불한당: 나쁜 놈들의 세상

여자 황정민이 아닌 전혜진 겉으로만 보면 ‘한국형 느와르’의 탈을 쓴 ‘알탕 영화’들과 별 다를 바 없어 보이는 영화 <불한당>이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성 팬덤의 열성적인 반응을 […]

알라딘

술탄이 된 자스민 1992년 개봉한 디즈니의 애니메이션 영화 <알라딘> 페르시아 설화 중 하나인 ‘알라딘과 이상한 램프’에서 시작된 이 이야기는 디즈니의 손을 거치며 알라딘의 모험과 사랑 […]

내게 무해한 사람, 최은영

감상의 글. “무해하다”는 건 어떤 의미일까. 최은영 작가는 ‘무해한 것’은 어떤 느낌일까요, 묻는 질문에 이렇게 대답했다. 제대로 된 관계를 맺지 못할 때, 관계가 아닐 때 […]

대자보, 곽은미 감독

대자보를 쓰는 여성들 해당 글은 영화에 대한 스포일러를 포함하고 있습니다. 글에 첨부된 사진은 모두 ‘네이버 인디극장’이 출처임을 명시합니다. 마스크를 쓴 사람이 주위를 두리번거리며 빠르게 걸어온다. […]

붕대감기, 윤이형

페미니즘 당위성에 대한 고민 윤이형의 소설 붕대 감기에는 많은 여성들이 등장한다. 170페이지가 조금 못 미치는 분량이지만, 그 속에는 다양한 여성들의 이야기가 담겨있다. 그리고 그들은 서사적으로 […]

춘몽

사랑을 말하는 방식 한예리와 양익준, 박정범, 윤종빈 주연인 장률 감독의 장편영화 <춘몽>. 영화의 초기 제목이 <삼인행>이었던 것처럼 영화는 익준, 정범, 종빈 세 명의 이야기를 중심으로 […]